독자투고
<개미뉴스>는 대형 스캔들에 매몰되고 속보경쟁에 떠밀려 미처 돌아보지 못한 우리 이웃들의 사연에 귀 기울이고자 노력합니다. 시민의 힘으로 원칙과 상식을 바로 세우는 <개미뉴스>에는 콘텐츠 생산자와 수용자의 경계가 없습니다. 누구나 개미뉴스의 필진이 될 수 있으며 어떠한 자격 제한도 없습니다.

<개미뉴스>에 투고를 원하시는 독자께서는 아래 연락처로 문의하시거나 원고를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원고를 보내실 때에는 담당자와의 연락을 위해 이메일과 연락처를 꼭 기입해주시길 바랍니다.

■ 전화: 032-424-7112
■ 팩스: 032-429-6040
■ 이메일: gaeminews@gmail.com
언론협동조합 <개미뉴스>는 조합원 및 자발적인 정기구독 회원의 참여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개미뉴스>의 조합원은 <개미뉴스> 운영 및 취재와 보도 등, 모든 활동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조합원이 되길 원하시면 ‘조합원 가입’을 클릭해 주세요.
☞ 조합원 가입

조합원이 아니어도 자발적인 정기구독으로 언론협동조합 <개미뉴스>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회원은 조합원과 마찬가지로 <개미뉴스>의 취재와 보도 활동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단, 조합 운영과 관련된 사항은 제외) 또, <개미뉴스>가 마련한 각종 강좌와 교육프로그램 참가 등에도 특별한 혜택을 드립니다. <개미뉴스>를 정기구독해 주세요.
☞<개미뉴스> 정기구독하기
협동조합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405-806) 인천광역시 남동구 경인로 611간석오피앙 1차 202호  |  대표전화 : 032-424-7112  |  팩스 : 032-429-6040
등록번호 : 인천 아 01227  |  등록일 : 2015년 03월 31일  |  발행인 :   |  청소년보호 책임자 :   |  편집인 : 이근선
깊게 보는 개미뉴스의 모든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저작자표시-비영리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개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