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인공지능 빅데이터 연구팀’, 심부전 예측 AI 알고리즘 개발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김경희·권준명 센터장, 심전도 이용 심부전 예측 AI 알고리즘 개발 이근선l승인2019.02.26l수정2019.02.26 13: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전경

인천광역시 계양구 계양문화로 20에 있는, 국내 최초∙유일의 Medical Complex(의료복합체)인 메디플렉스 세종병원(이사장 박진식) 심장내과 김경희 과장(세종병원 심장이식센터장) 과 권준명 인공지능 빅데이터센터장(응급의학과 과장)으로 구성된 인공지능빅데이터 연구팀이 심전도만을 이용해, 심부전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심장내과 김경희 과장

(세종병원 심장이식센터장)

심부전은 심장질환의 마지막 종착역으로 조기 검진 통한 빠른 진단이 매우 중요하지만, 반드시 심초음파와 같은 정밀 검사를 거쳐야 진단이 가능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비교적 간단한 검사인 심전도 검사를 통해, 높은 정확도로 심부전을 진단할 수 있는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개발했다는데 의미가 있다.

연구결과는 김경희 과장과 권준명 인공지능빅데이터센터장이 공동 1저자로 논문을 발표했으며, SCI 학회지인 대한심장학회지(Korean Circulation Journal;KCJ)에 게재될 예정이다.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심장내과 김경희 과장(세종병원 심장이식센터장)은 “이번에 개발한 인공지능 알고리즘으로 심부전의 가능성을 판단하고, 필요시 심초음파 등의 확진 검사를 시행하여 심부전을 조기에 예측하는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인공지능 및 의료빅데이터 기반의 임상 연구가 의료계에서 활발히 이뤄질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권준명 응급의학과 과장

(인공지능 빅데이터센터장)

한편, 메디플렉스 세종병원은 인공지능 의료솔루션 개발기업 뷰노와 함께 인공지능으로 심정지 환자의 위험 징후를 찾아내는 '이지스(AEGIS)’ 시스템을 구축해, 기존에 예측하지 못한 심정지 환자를 미리 찾아내, 적절한 치료를 시행하고 있다.

아울러 올해 2월, 본격적으로 인공지능 기술 및 플랫폼 연구 개발을 위해 인공지능 빅데이터센터를 신설한 바 있다.

 

메디플렉스 세종병원(http://mediplexsjh.co.kr/index)

 

 

<언론협동조합 개미뉴스와 함께하는 방법 4가지>

1. 기사 공유하기 ; 기사에 공감하시면 공유해 주세요!~

2. 개미뉴스 페이스북 '좋아요'를 눌러 주세요!~

https://www.facebook.com/gaeminews/?pnref=lhc

3. 개미뉴스에 후원금 보내기 ; (농협 351-0793-0344-83 언론협동조합 개미뉴스)

4. 개미뉴스 조합원으로 가입하기 =>

https://docs.google.com/forms/d/e/1FAIpQLSejIWEPBC4xKuTU2CbVTb3J_wOSdRQcVT40iawE4kzx84nmLg/view

* 개미뉴스 기사는, 조합원들의 조합비와 후원금으로 만들어 집니다.

이근선  kingsj87829@hanmail.net
■ <개미뉴스>의 모든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개미뉴스>의 모든 기사는 「개미뉴스 편집가이드」를 따릅니다.
   ☞ 「개미뉴스 편집가이드」보기

이근선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협동조합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405-806) 인천광역시 남동구 경인로 611간석오피앙 1차 202호  |  대표전화 : 032-424-7112  |  팩스 : 032-429-6040
등록번호 : 인천 아 01227  |  등록일 : 2015년 03월 31일  |  발행인 :   |  청소년보호 책임자 :   |  편집인 : 이근선
깊게 보는 개미뉴스의 모든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저작자표시-비영리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개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