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당, “과도한 업무와 성폭력 위험에 노출된 여성 노동자의 노동조건을 보장하라!”

“경동도시가스와 울산시는 책임 있는 조처를 취하라!” 이근선l승인2019.09.19l수정2019.09.19 16: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울산지역 노동단체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 ; 노동당 울산시당

지난 17일 오후 6시 30분경부터 울산의 경동도시가스 여성 가스안점점검원 세 명이 울산시의회 옥상으로 올라가 고공농성을 하다가, 18일 오전 경찰에 강제진압 당했다.

이들은, 도시가스 안전점검원의 과도한 업무와 성폭력 위험에 노출된 노동조건을 개선해 줄 것을 경동도시가스와 울산시에 요구하며, 지난 5월 20일부터 파업을 벌여오고 있으며, 오늘로 123일 째다.  

▲ KBS1 뉴스 내용 갈무리
▲ KBS1 뉴스 내용 갈무리
▲ KBS1 뉴스 내용 갈무리

노동자들은 경동도시가스에 대해  "한 달에 1200가구를 대상으로 97% 이상 점검해야 임금이 삭감되지 않는 과도한 업무는 해소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동도시가스는 작년에  과도한 할당업무와 저임금을 통해, 주주들에게 40여억 원을 배당했다고 한다.

대부분이 여성인 가스안전점검원의 성폭력 위험 노출 문제도 심각하다. 여성 안전점검원이 점검을 위해 세대를 방문했다가 나체 상태로 있는 남성과 맞닥뜨리는가 하면, 또 다른 여성 점검원은 세대를 방문했다가 남성에게 감금돼 추행 위기까지 몰렸다가, 탈출하는 일도 있었다. 

노동자들은 이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으로 ‘2인1조 근무’를 요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노동당(비대위원장 현린/ 대변인 이건수)은 18일 논평을 내고 “2인1조 운영에 드는 20억 원은, 경동도시가스 연간 매출 1조6000억 원의 0.15% 수준이고, 지난해 순이익 340억 원의 6%로 가스요금을 인상하지 않고도 얼마든지 해결할 수 있는 수준이고, 2017년 270여억 원, 2018년 340여억 원의 순이익을 내는 등 고수익을 내면서도,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지 않는 경동도시가스는 규탄 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노사 간 문제라며 수수방관하는 울산시의 태도도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도시가스와 관련된 공급 및 안전, 요금, 고객센터 수수료 및 인건비 등은 지자체가 승인하는 사항이고, 공급규정도 지자체가 직접 관장하고 있는 상태에서, 제3자 행세를 하는 것은, 시민을 위해 존재하는 지자체의 자세가 아니라는 것”이다.  

이어 “이들 노동자들은 뜨거운 여름 동안 울산시청 광장에서 농성을 벌이며, 힘겨운 투쟁을 벌여왔다. 추석을 지난 시점에서도 해결의 의지가 없자,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는 의지로 고공농성에 돌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지난 17일 오후 6시 30분경부터 울산의 경동도시가스 여성 가스안점점검원 세 명이 울산시의회 옥상으로 올라가 고공농성을 하다가, 18일 오전 경찰에 강제진압 당했다. @사진제공 ; 노동당 울산시당

그러면서 “울산시와 경동도시가스는 안전점검 여성노동자의 업무를 2인1조로 운영하고, 개인할당 배정과 97% 달성 등 성과체계를 폐기하며, 성범죄자 및 특별관리 세대를 여성노동자에게 고지하는 등 근로조건 개선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언론협동조합 개미뉴스와 함께하는 방법 4가지>

1. 기사 공유하기 ; 기사에 공감하시면 공유해 주세요!~

2. 개미뉴스 페이스북 '좋아요'를 눌러 주세요!~

https://www.facebook.com/gaeminews/?pnref=lhc

3. 개미뉴스에 후원금 보내기 ; (농협 351-0793-0344-83 언론협동조합 개미뉴스)

4. 개미뉴스 조합원으로 가입하기 =>

https://docs.google.com/forms/d/e/1FAIpQLSejIWEPBC4xKuTU2CbVTb3J_wOSdRQcVT40iawE4kzx84nmLg/view

이근선  kingsj87829@hanmail.net
■ <개미뉴스>의 모든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개미뉴스>의 모든 기사는 「개미뉴스 편집가이드」를 따릅니다.
   ☞ 「개미뉴스 편집가이드」보기

이근선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협동조합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405-806) 인천광역시 남동구 경인로 611간석오피앙 1차 202호  |  대표전화 : 032-424-7112  |  팩스 : 032-429-6040
등록번호 : 인천 아 01227  |  등록일 : 2015년 03월 31일  |  발행인 :   |  청소년보호 책임자 :   |  편집인 : 이근선
깊게 보는 개미뉴스의 모든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저작자표시-비영리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개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