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병원, 이라크 심장병 어린이들에게 새 삶 선사

한국이라크우호재단, 현대차그룹 후원으로 수술 무사히 마쳐 이근선l승인2019.11.01l수정2019.11.01 13: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보건복지부 지정 대한민국 유일 심장전문병원인 세종병원(이사장 박진식)이 한국이라크우호재단과 현대차그룹과 함께 선천성심장병으로 고통 받고 있는, 이라크 어린이 2명을 초청해 무료 수술을 시행, 따뜻한 사랑을 전했다.

특히, 지난 2007년과 2008년 세종병원과 이라크에 파병된 자이툰 부대 외 여러 기관이 공동으로 후원해 방한이 성사된 이래로 10여 년 만에 진행하는 방한이라 눈길을 끈다.

2007년 자이툰 부대에서 파병수당의 1%를 기부해, 수술이 시급한 이라크 어린이를 선정했고, 세종병원이 수술을, 순복음교회 실업인선교회와 한국심장재단이 후원을 맡아, 이라크 어린이 12명에게 새 삶을 선사했다.

이듬해인 2008년에도 세종병원, 자이툰부대, 외환은행 나눔재단의 후원으로 6명의 이라크 어린이들을 치료한 바 있다.

▲ <왼쪽부터> 아칸 알리야스 챠토(남, 7세), 테플라 샤빕 라잠(여, 1세) 어린이가 환하게 웃고 있다.
▲ 세종병원에서 수술을 받은, 이라크 심장병 어린이들과 보호자들

올해는 세종병원이 의료나눔의 일환으로 수술을 지원하며, 한국이라크우호재단이 아이들을 초청하고, 현대차그룹에서 항공비를 후원하여, 심장병을 앓고 있는 이라크 어린이 2명이 지난 10월 15일 세종병원에 내원했다.

초청된 아이들은 심실중격결손, 심방중격결손을 앓고 있었지만 열악한 의료환경과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치료받지 못한 채, 하루하루를 힘겹게 보내고 있었다.

▲ 소아청소년과 박수진 과장

소아청소년과 박수진 과장이 아이들의 주치의를 맡았고, 흉부외과 김응래 과장이 지난 10월 17일, 18일 양일에 걸쳐 수술을 집도했다.

소아청소년과 박수진 과장은 “두 아이 모두 수술을 잘 받고, 여러 검사 결과 이상 소견 없이 건강을 회복한 상태”라며, “1개월 정도는 감염에 주의하고, 3개월 동안 약물을 잘 복용해야 하며, 정기적으로 심장 검진을 받는다면 일상생활을 하는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이라크우호재단(http://kiff.kr/biz/history.php) 김태성 이사장은 “1980년대 한국

한국이라크우호재단 김태성 이사장

의 노동자들이 이라크 석유개발에 참여한 이래로, 한국과 이라크는 오랜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며, “본 재단은 한국과 이라크의 우호관계증진을 위해, 2005년부터 어린이 환자 초청 치료사업을 시행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세종병원에서의 이번 수술 지원으로 양국의 협력은 물론, 국제 의료가 한층 더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두 명의 아이들(아칸 알리야스 챠토/ 남 7세, 테플라 샤빕 라잠/ 여, 1세)은 회복기간을 거쳐 마지막 정밀검사를 받은 후, 10월 31일 이라크로 돌아갔다.

 

▲ 세종병원 이명묵 원장

세종병원 이명묵 원장은 “올해 말 추가로 이라크 어린이 4명의 수술을 준비하고 있다”며, “선천성심장병은 어린 시절 단 한 번의 수술로 완치가 가능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앞으로도 심장병을 앓고 있는 여러 국가의 어린이들에게 지속적으로 수술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종병원은 1982년 개원 이후부터 국내 선천성 어린이 1만 3천여 명, 중국, 베트남, 캄보디아 등 해외 선천성 심장병 어린이 1,600여 명에게 무료수술을 시행하는 등 꾸준하게 의료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언론협동조합 개미뉴스와 함께하는 방법 4가지>

1. 기사 공유하기 ; 기사에 공감하시면 공유해 주세요!~

2. 개미뉴스 페이스북 '좋아요'를 눌러 주세요!~

https://www.facebook.com/gaeminews/?pnref=lhc

3. 개미뉴스에 후원금 보내기 ; (농협 351-0793-0344-83 언론협동조합 개미뉴스)

4. 개미뉴스 조합원으로 가입하기 =>

https://docs.google.com/forms/d/e/1FAIpQLSejIWEPBC4xKuTU2CbVTb3J_wOSdRQcVT40iawE4kzx84nmLg/view

이근선  kingsj87829@hanmail.net
■ <개미뉴스>의 모든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개미뉴스>의 모든 기사는 「개미뉴스 편집가이드」를 따릅니다.
   ☞ 「개미뉴스 편집가이드」보기

이근선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협동조합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405-806) 인천광역시 남동구 경인로 611간석오피앙 1차 202호  |  대표전화 : 032-424-7112  |  팩스 : 032-429-6040
등록번호 : 인천 아 01227  |  등록일 : 2015년 03월 31일  |  발행인 :   |  청소년보호 책임자 :   |  편집인 : 이근선
깊게 보는 개미뉴스의 모든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저작자표시-비영리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개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