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블랙리스트 문화예술인 시국 선언 3주년 맞아 ‘현장 대토론회’ 개최

각 분야 전문가들이 모여, 각 영역별 블랙리스트 문제와 쟁점들 토론 이근선l승인2019.11.01l수정2019.11.04 19: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는 지난 2016년 11월 4일, 적폐청산과 블랙리스트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등을 촉구하며 광화문 광장에서 시국선언을 하고 텐트촌을 설치했었다.

그 문화예술인들이 오는 11월 4일 오후 2시, 블랙리스트 문화예술인 시국선언 3주년을 기념하여, 인디스페이스(서울 종로구 돈화문로 13)에서 현장 대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2016년 박근혜 퇴진 운동을 함께 했었던 문화예술인들을 비롯하여 사법, 인권, 노동, 체육 등 사회 각 분야 전문가들이 모여 한국 사회의 각 영역별 블랙리스트 문제와 쟁점들에 대하여 공유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토론회에서는, 김기춘 전 비서실장 등에 대한 1․2심 재판 결과에서 드러났듯이 박근혜 정부 시기 블랙리스트는 단지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분야만을 대상으로 작성된 것이 아니었음을 재확인하고, 지속적인 추가 진상 조사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공유할 예정이다.

- 블랙리스트 이후, 블랙리스트 운동 -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는 “특검 수사, 감사원 감사,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 조사 결과 등으로 드러난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기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태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한 것”이라며, “이번 토론회에서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기에 진행된 정부 기관에 의한 블랙리스트 사태를 넘어, 우리 사회 각 분야에 다양하게 존재하여온 블랙리스트에 대한 인식 공유와 성찰을 바탕으로, 차별과 배제의 구조로서 블랙리스트에 저항하기 위한 연대 방안 등에 대하여 토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참고>

2014년 4월 ~ 5월 사이 블랙리스트 작성을 위하여 청와대 정무수석실 주도로 만들어진 ‘민간단체 보조금 TF’에는 문화체육 분야뿐만 아니라, 국민소통, 행정자치, 사회안전, 경제금융, 교육, 보건복지, 고용노동 등 8개 비서관이 참여하였고, 이 TF 활동 결과를 정리한 보고서인 ‘문제단체 조치내역 및 관리방안’ 보고서 역시 단지 문화예술 분야뿐 아니라, 상기 사회 각 분야를 대상으로 블랙리스트를 작성하고 실행하였음이 드러난 바 있다. (김기춘 등에 대한 1심 판결문 75~76쪽)

 

토론회는 <블랙리스트 이후, 블랙리스트 운동>이라는 주제로, 정윤희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블랙위원회 위원장의 모두발언(‘블랙리스트 적폐청산 :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서 사회 전 영역으로’)에 이어, 국내 각 사회 영역의 블랙리스트 ‘쟁점들’에 대해 발제가 진행될 예정이다.

발제는, 오동석 아주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헌법학 교수(사법), 박진 다산인권센터 상임활동가(인권), 최은실 전국불안전노동철폐연대 법률위원장(노동), 정용철 서강대 스포츠심리학과 교수(체육)가 나선다.

현장토론(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이후, 블랙리스트 운동의 방향과 실천에 관하여)은 김상철 예술인 소셜유니온 정책위원의 사회로 진행된다.

기조발제는, 이원재 문화연대 시민자치문화센터 소장, 원승환 인디스페이스 관장이 나선다.

토론회의 영상제작은 김성균 감독이, 퍼포먼스는 ‘댄스시어터 틱’이 맡았다.

 

<언론협동조합 개미뉴스와 함께하는 방법 4가지>

1. 기사 공유하기 ; 기사에 공감하시면 공유해 주세요!~

2. 개미뉴스 페이스북 '좋아요'를 눌러 주세요!~

https://www.facebook.com/gaeminews/?pnref=lhc

3. 개미뉴스에 후원금 보내기 ; (농협 351-0793-0344-83 언론협동조합 개미뉴스)

4. 개미뉴스 조합원으로 가입하기 =>

https://docs.google.com/forms/d/e/1FAIpQLSejIWEPBC4xKuTU2CbVTb3J_wOSdRQcVT40iawE4kzx84nmLg/view

이근선  kingsj87829@hanmail.net
■ <개미뉴스>의 모든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개미뉴스>의 모든 기사는 「개미뉴스 편집가이드」를 따릅니다.
   ☞ 「개미뉴스 편집가이드」보기

이근선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협동조합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405-806) 인천광역시 남동구 경인로 611간석오피앙 1차 202호  |  대표전화 : 032-424-7112  |  팩스 : 032-429-6040
등록번호 : 인천 아 01227  |  등록일 : 2015년 03월 31일  |  발행인 :   |  청소년보호 책임자 :   |  편집인 : 이근선
깊게 보는 개미뉴스의 모든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저작자표시-비영리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개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