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케이블카 반대, 문화재청 심의 앞두고 1만인의 메시지 읽을 예정

문화재청 심의 앞두고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도 열려 이건수l승인2016.07.27l수정2016.07.28 18: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설악권주민대책위, 설악산국립공원지키기국민행동,산악단체 등이 참여하고 있는 설악산국립공원지키기국민행동이 지난 27일 오전 11시에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녹색연합 제공

지난 1월 25일 원주지방환경청사 고공시위를 통해 전국적인 반향을 일으켰던 설악산케이블카 반대운동이 또 한 번의 고비를 맞고 있다. 설악산 케이블카와 관련하여 남아 있는 몇 안 되는 절차 중 하나인 문화재현상변경 심의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환경영향평가 본안을 원주지방환경청에 접수하여 평가가 진행되고 있는 와중에 오색케이블카 사업자인 양양군이 문화재심의위원회에 문화재현상변경 심의를 신청한 것이다. 통상 환경영향평가 보고서가 채택된 이후에 문화재현상변경 심의를 신청하는데,지난 7월 20일(수) 양양군이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에 심의를 신청한 상태이다.

이와 같이 급히 서두르는 양양군의 행보에 대해서 그 배경을 놓고 관계자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지난 7월 5일 설악권주민대책위가 주최한 집회가 양양군청 앞에서 열리는 등 케이블카 반대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 여소야대 상황이 영향을 끼친 것 아니냐는 분석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국민의당도 케이블카에 대해서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서둘러 종결시키려는 움직임 아니냐는 것이다.

문화재청의 문화재위원회는 매월 네 번째 수요일에 회의를 개최한다. 문화재위원회는 지난 1982년 등 두 차례에 걸쳐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을 부결시킨 적이 있다. 당시 민간전문위원들은 “설악산 자연경관이 크게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하며 설악산 케이블카 사업을 불허한 바 있다.

설악권주민대책위, 설악산국립공원지키기국민행동,산악단체 등의 움직임도 바쁘다. 설악산국립공원지키기국민행동은 지난 27일 오전 11시에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엄정하고 객관적인 심의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주민대책위 등은 '설악산지키기 일만인 서명운동' '신문광고를 위한 모금' 등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문화재위원들이 설악산을 지키고자 하는 시민들의 의견을 생생하게 전달받을 수 있도록 문화재청 앞에서 1만 명의 메세지를 읽을 예정이다. 심의 당일에는 문화재위원회 앞에서 1인 시위도 벌인다.

 

이건수  reapgun@hanmail.net
■ <개미뉴스>의 모든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개미뉴스>의 모든 기사는 「개미뉴스 편집가이드」를 따릅니다.
   ☞ 「개미뉴스 편집가이드」보기

이건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협동조합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405-806) 인천광역시 남동구 경인로 611간석오피앙 1차 202호  |  대표전화 : 032-424-7112  |  팩스 : 032-429-6040
등록번호 : 인천 아 01227  |  등록일 : 2015년 03월 31일  |  발행인 :   |  청소년보호 책임자 :   |  편집인 : 이근선
깊게 보는 개미뉴스의 모든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저작자표시-비영리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개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