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기능식품 칼럼 시리즈4> 우리 몸에 쌓이는 독, 독성 미네랄 (1편)

이근선l승인2018.08.09l수정2018.08.09 13: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건강기능식품 칼럼 시리즈4>

우리 몸에 쌓이는 독, 독성 미네랄 (1편)

미세먼지, 황사, 방사능 오염까지 최근 뉴스에 자주 오르는 환경 문제들은 우리 건강과 직결되어있기 때문에 매우 중요하다. 이번 회에서는 우리 몸에 쌓여가는 독성 물질인 독성 미네랄에 대해 살펴보고자 한다.

 

▲ 세종병원 가정의학과 김수연 과장

미네랄은 우리 몸에 꼭 필요한 영양소다. 하지만 몸속에 들어와 필요 영양소의 흡수나 작용을 방해하고, 배출을 촉진시키는 나쁜 미네랄도 있다. 심지어 몸에 쌓이면 건강을 해치기도 하므로, 독성 미네랄이라고 할 수 있다.

모발 분석을 해보면 이러한 독성 미네랄이 몸에 쌓인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나이가 들수록, 비만도가 높을수록 축적된 양이 더 많다.

그렇다면 독성 미네랄은 어떤 종류가 있으며, 어떻게 해독할 수 있을까?

 

뇌기능 장애를 일으키는 알루미늄

알루미늄이 뇌 기능과 기억력을 떨어뜨려 알츠하이머병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은 이미 잘 알려져 있다. 또한, 영유아의 신장 기능과 행동 장애, 어린이의 자폐증과도 연관되어 있다. 알류미늄 성분은 호일, 제산제, 치약 튜브, 탈취제, 프라이팬, 양은 냄비 등의 주방기구에 들어 있어 몸에 축적될 가능성이 많다.

대부분의 알루미늄 용기는 코팅을 통해 용출되는 것을 막고 있지만 산성, 염분이 많은 음식을 조리하게 되면 알루미늄 성분이 녹아 나올 수 있다. 따라서 용기를 오랜 기간 동안 사용하게 되면 용출된 알루미늄을 섭취할 확률이 높아지게 되고, 결국 체내에 쌓이게 된다.

정신질환을 일으키는 구리

구리는 필수 미네랄과 독성 미네랄 두 얼굴을 가지고 있다. 오염된 동파이프, 구리 냄비나 팬, 자궁 내 구리 장치, 구리가 과도하게 포함된 물, 살충제/살균제를 통해 체내로 쌓이며, 주위에 널리 퍼져있어 우리에게는 결핍보다는 과잉이 더 문제다.

임신을 하면 혈중 구리 농도가 급격히 증가하여 분만 후 한 달까지 증가한 상태로 있어 임신 기간에는 구리 중독의 위험이 다른 시기보다 더 높다고 할 수 있다. 실제로 너무 빨리 다량의 구리가 쌓이면 유산과 조기분만이 유발되며, 불안, 편집증, 정신분열병과 같은 정신 질환과도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집중력을 떨어뜨리는 납

현재 납에 대한 노출 위험은 과거보다 훨씬 줄었지만 여전히 납 오염은 존재한다. 파이프에 오염된 물, 페인트 분진, 포장지, 어린이 장난감, 살충제, 일부 화장품, 학용품, 건전지, 작업장에서의 노출 등을 통해 중독될 수 있다.

납은 체내에 쌓여 오랜 시간이 지난 후에 독성이 나타나므로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건강에 치명적인 경우가 많다. 납은 칼슘, 아연, 철 같은 필수 미네랄이 낮으면 독성 작용이 강해지므로 필수 미네랄의 균형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신경을 손상시키는 수은

수은은 심각한 독성 물질로 치과용 아말감, 수은 체온계, 온도계, 혈압계 등의 의료기기, 수은 전지, 농약, 형광등 제조 등 많은 부분에서 사용하고 있다. 수은을 포함한 여러 폐기물, 과거 수은을 포함한 농약, 건전지 등에서 수은이 빠져나와 물이나 토양을 오염시키고, 여기서 재배한 식물이나 수은이 축적된 생선 등을 섭취함으로써 사람 몸에 수은이 쌓이게 된다.

수은은 뇌혈관 장벽을 뚫고 중추신경계에 손상을 주며, 초기에는 만성 피로, 무기력증, 신경과민 증상 등을 보이다 심하면 급성 호흡부전, 폐부종, 폐렴, 피부염, 알츠하이머병 등을 일으킬 수 있다.

흡연으로 몸에 쌓이는 카드뮴

현재 카드뮴이 쌓이는 주된 원인은 흡연(직접 흡연과 간접흡연 모두, 담배에서 나오는 연기의 15%는 흡연자에게 흡입되고, 나머지는 공기를 통해 주위 사람들에게 흡입된다)이며, 오염된 어패류, 농약, 비료, 반도체, 도금, 건전지 등에서도 발견된다. 카드뮴은 간과 신장에 쌓이며, 아연 결핍이 있을 때 축적되기 쉽다.

독성 미네랄은 혈액 검사보다는 모발 검사를 통해 오염, 중독 여부를 알 수 있다. 다음 편에서는, 독성 미네랄을 줄이는 생활습관 및 해독에 도움이 되는 미네랄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 참고 ; 내 몸에 맞는 영양제는 따로 있다. 박용우 외 지음

* 도움글 ;

세종병원(http://sejongh.co.kr/) 가정의학과 김수연 과장

 

<언론협동조합 개미뉴스와 함께하는 방법 4가지>

1. 기사 공유하기 ; 기사에 공감하시면 공유해 주세요!~

2. 개미뉴스 페이스북 '좋아요'를 눌러 주세요!~

https://www.facebook.com/gaeminews/?pnref=lhc

3. 개미뉴스에 후원금 보내기 ; (농협 351-0793-0344-83 언론협동조합 개미뉴스)

4. 개미뉴스 조합원으로 가입하기 =>

https://docs.google.com/forms/d/e/1FAIpQLSejIWEPBC4xKuTU2CbVTb3J_wOSdRQcVT40iawE4kzx84nmLg/view

* 개미뉴스 기사는, 조합원들의 조합비와 후원금으로 만들어 집니다.

이근선  kingsj87829@hanmail.net
■ <개미뉴스>의 모든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개미뉴스>의 모든 기사는 「개미뉴스 편집가이드」를 따릅니다.
   ☞ 「개미뉴스 편집가이드」보기

이근선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협동조합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405-806) 인천광역시 남동구 경인로 611간석오피앙 1차 202호  |  대표전화 : 032-424-7112  |  팩스 : 032-429-6040
등록번호 : 인천 아 01227  |  등록일 : 2015년 03월 31일  |  발행인 :   |  청소년보호 책임자 :   |  편집인 : 이근선
깊게 보는 개미뉴스의 모든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저작자표시-비영리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개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