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세계노동절 인천대회 이모 저모

이근선l승인2024.05.08l수정2024.05.10 09: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024 세계노동절 인천대회가 민주노총 인천본부와 인천지역연대 공동 주최로 이미영 민주노총 사무처장의 사회로 5월 1일(수) 오후 2시부터 시청입구 삼거리에서 열렸다.

인천지역의 민주노총 조합원들과 시민사회단체, 정당들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본 대회를 마치고, 인천시청 잔디광장까지(2.9Km : 시청입구 삼거리(문화예술회관역 2번 출구 방향) → 문예회관 사거리 → 터미널사거리 → 남동경찰서사거리 → 길병원사거리 → 구월중학교 → 인천시청) 거리행진을 하고 마무리 집회를 하고 해산했다.

2024 세계노동절 인천대회 참석자들의 주요 요구는, 다음과 같다.

 

 

 

<주요 요구>

 

- 인천 노동자 앞장서서 윤석열 정권 퇴진시키자!

- 모든 노동자의 노동기본권 쟁취하자!

- 초장기 노동, 과로사 조장, 노동개악 폐기하라!

- 일하는 모든 노동자에게 근로기준법을 적용하고 노동권을 보장하라!

- 월급 빼고 다 올랐다. 최저임금 대폭 인상하라!

- 민생파탄, 노동탄압 윤석열 정권 퇴진하라!

- 이대로는 못 살겠다. 윤석열 정권 퇴진하라!

- 재벌에겐 특혜를, 노동자ㆍ서민에겐 민생파탄 윤석열 정권 퇴진하라!

- 교사ㆍ공무원 정치기본권 보장하라!

 

 

 

 

▲ 노조, 시민사회단체, 정당들의 깃발 입장
▲ 이미영 사무처장(가운데)이 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 노래문선대의 공연 모습
▲ 노래문선대의 공연 모습
▲ '2024 세계노동절 인천대회
▲ '2024 세계노동절 인천대회
▲ 김광호 본부장이 대회사를 마치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양승조 인천지역연대 상임공동대표가 투쟁사를 하고 있다.
▲ 풍물문선대(앉은반)의 공연 모습
▲ 안규백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지부장이 투쟁발언을 통해 현장의 상황을 밝히고 있다.
▲ 몸짓문선대 공연 모습
▲ 민주노총 인천본부 운영위원들의 결의문 낭독
▲ 민주노총 인천본부 운영위원들의 결의문 낭독

 

'2024 세계노동절 인천대회 참가자들의 거리행진 모습

 

마무리 집회(인천시청 광장) 모습

▲ 강동배 공공운수노조 인천본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 안대원 금속노조 인천지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 게시된 사진은, 민주노총 인천본부에서 제공한 것임

 

 

 

 

 

 

 

 

 

 

 

 

 

 

 

 

이근선  kingsj87829@hanmail.net
■ <개미뉴스>의 모든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개미뉴스>의 모든 기사는 「개미뉴스 편집가이드」를 따릅니다.
   ☞ 「개미뉴스 편집가이드」보기

이근선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협동조합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21963)인천광역시 연수구 먼우금로161번길 12. 109동 501호(동춘동, 롯데아파트)  |  대표전화 : 032-424-7112
등록번호 : 인천 아 01227  |  등록일 : 2015년 03월 31일  |  발행인 : 홍세화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근선  |  편집인 : 이근선
깊게 보는 개미뉴스의 모든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저작자표시-비영리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4 개미뉴스. All rights reserved.